도쿄이야기2016.05.06 23:01




일본인들은 참 자전거를 많이 탑니다. 남녀노소 구분없이 많이 탑니다. 아이들은 대략 7~8살정도면 혼자서 2발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것 같습니다. 70~80대 노인분들도 타고 다니구요. 경찰들도 자전거를 타고 다닙니다.


자전거는 대부분 앞에 장바구니가 있는 저렴한 자전거를 탑니다. 특별히 아이들을 앞뒤로 태우고 다니는 아주머니분들은 대부분 모터가 달린 전기 자전거를 타더군요. 


저도 일본에서 타는 자전거는 바구니가 달려있는 허름한 자전거입니다. 가게에서 제일 싼 1만8천엔짜리를 샀습니다. 기어도 없어요. 등록하고 보험들고 하면서 2천엔 정도 더 준것 같습니다.


일본에서의 자전거는 생활 필수품이죠. 교통비도 비싸고 하니까. 등하교시나 출퇴근시나 장보러 다닐때도 많이들 탑니다. 문제는 이렇게 대중적인 자전거도 주차비를 냅니다. 공용주차장도 대부분 돈을 내구요. 빠칭코나 대형 마트는 무료 주차를 합니다. 공용주차장(지하철 근처의)은 2시간은 무료이고 그 이상은 100엔인가 200엔인가를 내면 하루종일 주차를 할 수 있습니다.(12시간인지 24시간인지 잘 모르겠네요) 자전거를 집에 주차할때도 주차비를 냅니다. 개인 주택인 경우는 그렇지 않지만 맨션이나 아파트는 대부분 자전거도 주차비를 낸다고 하네요. 제가 살던 곳은 1층이라 안냈습니다. 다른 분들은 낸다고 했습니다. 물론 차도 주차비를 다 냅니다.


왜냐하면 아무데나 자전거를 세워놓으면 경고장을 붙여놓는 경우도 있지만 심한 경우 견인을 할때도 있다고 합니다. 저는 견인은 당해보진 않았는데 견인당하면 돈이 꽤 들어간다고 합니다.


일본에서 자전거를 타면서 느낀점은 참 편하다는 것입니다. 자전거를 타고 다닐때 방해요소가 거의 없습니다. 자전거는 인도와 차도를 모두 다닐 수 있는데 길가에 주차한 차들이나 물건을 내놓거나 하는 경우가 드물기때문에 자전거 1타기가 편합니다. 가끔 택배차들이나 편의점 차들을 만나는 경우는 있습니다. 또 인도나 도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서 편합니다. 보도블럭이 깨져있거나 차도가 패여있거나 하는 경우는 한번도 못본것 같습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것은 차들이 자전거에게 우선 양보해주기때문에 큰길에서도 안전하게 탈 수 있습니다. 처음 일본 갔을때 건널목에 서 있으면 대형 트럭들이 먼저 가라고 손짓할때 놀라웠지만 이제는 익숙해 졌습니다. 일본은 도로에서 차보다 자전거가 우선인것입니다.


일본은 자전거도로가 없습니다. 제가 살던 도쿄에는 자전거도로를 못봤습니다. 하지만 다들 자전거를 타고 다닙니다. 일본도 인도가 넓은 편도 아니고 사람도 많지만 다들 배려를 기본으로 하는 양보와 교통법규 준수를 통해 서로 불편하지 않게 다니고 있습니다.


일본에 있으면서 쫄쫄이 같은 옷을 입고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을 본적이 없습니다. "겁쟁이 페달"에 나오는 운동선수들이 입는 그런 옷들은 아무도 입지 않습니다. 모자도 안쓰구요. 또한 바구니가 달려있지 않고 비싸보이는 자전거도 별로 본적이 없습니다. 다들 비슷한 자전거를 타고 다닙니다. 


일본은 법규가 엄격합니다. 자전거도 살때 구청에 반드시 등록을 하고 보험도 들어야 합니다. 자전거를 파는 곳에서 자전거를 살때 알아서 해줍니다. 자전거에 대한 법규중에 가장 엄격한게 밤에 불을 켜고 다녀야 한다는 겁니다. 실제로 제가 불 안켜고 그냥 가다가 경찰관 두명에게 잡힌적이 있었습니다. 신분증 내고 등록증이랑 신분증 이름이 같은지 확인하고(무전 날립니다) 제 가방에 뭐 있나 확인하고 등등의 과정을 거쳐 그냥 보내주긴 했습니다만 깜짝 놀랬습니다. 다음부턴 꼭 불켜고 다니라고 하더군요.


자전거는 아니지만 오토바이같은 경우는 신호등을 건널때 오토바이에 내려서 시동을 끄고 끌고 가야하나봅니다. 자전거는 그냥 타고 가도 되구요. 오토바이 타는 분들은 항상 그렇게 건너더군요. 오토바이 타고 그냥 가는 분들은 거의 못봤습니다. 심지어 피자가게 배달 오토바이들도 다 그렇게 합니다.


일본은 남고생들보다 여고생들이 더 많이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것 같습니다. 제눈에만 많이 띄어서 그런지도 모릅니다만 한겨울에도 비가 오는 날에도 늘 자전거를 타고 다닙니다. 더구나 한겨울엔 그 추운날에도 짧은 교복치마에 스타킹도 안신고 맨다리로 자전거를 타고 다닙니다. 우리나라에선 엄마의 등짝 스매싱에 미친년 소리 듣기 딱 좋겠죠. 


그리고 비오는 날에도 일본 사람들은 자전거를 타고 다닙니다. 우비를 입고 타는게 아니고 대부분은 그냥 비맞고 탑니다. 여자도 남자도 아무렇지 않게 비가와도 그냥 탑니다. 좀 많이 온다 싶으면 우산을 쓰고 탑니다. 우산을 자전거에 고정시키고 타는 분들도 있지만 대부분 한손에 우산을 쓰고 한손으로만 자전거를 잡고 탑니다. 다들 잘 탑니다.


일본에서는 자전거가 정말 생활의 일부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도 자전거 도로를 깔게 아니고 이런 자전거 문화를 정착시키는게 더 중요한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에서 자전거 타고 다니는 이야기  (1) 2016.05.06
일본 장모치와와 가격  (0) 2016.02.19
일본 사케 추천  (0) 2016.02.06
일본의 이발소  (0) 2016.02.05
일본의 복권  (0) 2016.02.05
신쥬쿠 500엔 야키니쿠 정식  (0) 2016.02.02
Posted by 에스크리토
도쿄이야기2016.02.19 13:09

22만8천엔..

소비세는 별도네요..

옆에 2만엔 깍아준다고 붙어있군요

그래도비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에서 자전거 타고 다니는 이야기  (1) 2016.05.06
일본 장모치와와 가격  (0) 2016.02.19
일본 사케 추천  (0) 2016.02.06
일본의 이발소  (0) 2016.02.05
일본의 복권  (0) 2016.02.05
신쥬쿠 500엔 야키니쿠 정식  (0) 2016.02.02
Posted by 에스크리토
도쿄이야기2016.02.06 00:23


싸고 맛있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에서 자전거 타고 다니는 이야기  (1) 2016.05.06
일본 장모치와와 가격  (0) 2016.02.19
일본 사케 추천  (0) 2016.02.06
일본의 이발소  (0) 2016.02.05
일본의 복권  (0) 2016.02.05
신쥬쿠 500엔 야키니쿠 정식  (0) 2016.02.02
Posted by 에스크리토
도쿄이야기2016.02.05 00:41

우리동네에있는 1000엔커트 전문점.
들어가면 돈넣는기계가있고 1080엔을 넣으면 표가나온다
일반미용실은 비싸서못가고 여기서 머리를 깎는다
처음에 가서 짧게 깎아달라고했더니 몇미리로 깎을거냐고 자꾸 물어봐서 당황했다
이제는 2미리로깎아달라고한다. 일본말로 니미리데오네가이시마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장모치와와 가격  (0) 2016.02.19
일본 사케 추천  (0) 2016.02.06
일본의 이발소  (0) 2016.02.05
일본의 복권  (0) 2016.02.05
신쥬쿠 500엔 야키니쿠 정식  (0) 2016.02.02
일본은 빵이 참 맛있는것 같아요  (0) 2016.01.15
Posted by 에스크리토
도쿄이야기2016.02.05 00:35

연말점보복권을 한장에 300엔씩 10장샀는데 다 꽝이고 딱한장이 숫자 하나맞아서 300엔짜리 걸렸다

복권 산곳에 갖다줬더니 현찰로 300엔을 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사케 추천  (0) 2016.02.06
일본의 이발소  (0) 2016.02.05
일본의 복권  (0) 2016.02.05
신쥬쿠 500엔 야키니쿠 정식  (0) 2016.02.02
일본은 빵이 참 맛있는것 같아요  (0) 2016.01.15
펩시 화이트 콜라  (0) 2015.12.17
Posted by 에스크리토
도쿄이야기2016.02.02 17:46

점심만....540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의 이발소  (0) 2016.02.05
일본의 복권  (0) 2016.02.05
신쥬쿠 500엔 야키니쿠 정식  (0) 2016.02.02
일본은 빵이 참 맛있는것 같아요  (0) 2016.01.15
펩시 화이트 콜라  (0) 2015.12.17
일본 손님들의 친절함  (2) 2015.12.10
Posted by 에스크리토
도쿄이야기2016.01.15 15:22




일본에서 파는 빵들은 슈퍼에서 팔거나 빵집에서 팔거나 상관없이 다 맛있는것 같아요


빵을 별로 안좋아하지만 먹어보면 맛있습니다.


위의 빵도 맛있었는데 그냥 슈퍼에서 산 빵이었어요.


그리고 카라아게빵이나 야키소바빵등 특이하고 맛있는 빵들도 맛있습니다.


일본에 놀러와서 비싼것만 먹지 말고 슈퍼나 편의점에서 빵도 한번 먹어보세요. 맛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의 복권  (0) 2016.02.05
신쥬쿠 500엔 야키니쿠 정식  (0) 2016.02.02
일본은 빵이 참 맛있는것 같아요  (0) 2016.01.15
펩시 화이트 콜라  (0) 2015.12.17
일본 손님들의 친절함  (2) 2015.12.10
도쿄에서 먹는 팟타이  (1) 2015.11.16
Posted by 에스크리토
도쿄이야기2015.12.17 00:01



펩시 화이트 콜라라고해서 신기해서 샀는데...

왜만든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쥬쿠 500엔 야키니쿠 정식  (0) 2016.02.02
일본은 빵이 참 맛있는것 같아요  (0) 2016.01.15
펩시 화이트 콜라  (0) 2015.12.17
일본 손님들의 친절함  (2) 2015.12.10
도쿄에서 먹는 팟타이  (1) 2015.11.16
일본에서 먹는 비싼 막걸리  (0) 2015.11.12
Posted by 에스크리토
도쿄이야기2015.12.10 12:55

일본에서 몇달 가게를 하면서 느낀 점은 일본 손님들은 정말 친절합니다. 누가 손님이고 누가 점원인지 구분이 안될정도에요.

 

여성분들과 노인분들은 특히 놀랍죠.

 

남성분들이야 대부분 말없이 "하이" 정도만 하면서 무뚝뚝한 편이구요. 물론 웃으면서 살가운 사람도 있구요. 가끔이지만.

 

여성분들은 대부분 얼굴에 웃음을 띄면서 아주 친절하게 "하이"를 연발하고 물건을 건네주면 "아리가또고자이마스"나 "쓰미마셍"을 연발하죠.(처음엔 쓰미마셍이란 말을 듣고 뭐가 미안한거지라고 생각했는데 쓰미마셍을 고맙다는 뜻으로 쓰는것 같더라구요. 아리가또고자이마스나 도우모보다 쓰미마셍을 더 많이 쓰는것같아요) 대부분 아주 친절하게 웃어줍니다. 아 이래서 일본여자 일본여자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 물론 무뚝뚝한 여자분들도 있어요.

 

또 노인분들의 경우도 우리와는 정말 비교되는게 노인분들이라고 거드름피우거나 큰소리내거나 반말하거나 절대 그런 사람없습니다. 다들 쓰미마셍, 쓰미마셍이죠. 말은 안통하지만 저분들이 나를 무시하지 않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나라 사람들이 좋은점이 어디에 있는 누구를 대하든 자기와 똑같은 사람으로 대한다는 기본적인 생각이 있는것 같아요. 우리나라는 "가게나하는 주제에", "점원주제에", "알바나하는주제에"등등 자기랑 비교해서 조금 낮다고 생각하면 막 대하는 측면이 있는데 일본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것 같아요. 심지어 외국인이고 일본말도 잘 못하는 저에게도 굉장히 친절합니다. 일본말로 한참 얘기하면 제가 일본말을 잘 몰라서 모르겠다. 쓰미마셍이라고하면 아 그러냐고 다이죠부, 스미마셍, 고치라고소(저야말로)가 바로 나옵니다.

 

아직 몇달 안있어서 전체적인 그림은 모르지만 제가 지금까지 겪었던바로는 그렇습니다. 이런점은 우리나라도 좀 배웠으면 좋겠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은 빵이 참 맛있는것 같아요  (0) 2016.01.15
펩시 화이트 콜라  (0) 2015.12.17
일본 손님들의 친절함  (2) 2015.12.10
도쿄에서 먹는 팟타이  (1) 2015.11.16
일본에서 먹는 비싼 막걸리  (0) 2015.11.12
도쿄의 츠케멘  (0) 2015.11.06
Posted by 에스크리토
도쿄이야기2015.11.16 00:01


와이프가 만들어준 백주부표 팟타이

도쿄에서 먹으니 더 맛있네요

마눌 고마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펩시 화이트 콜라  (0) 2015.12.17
일본 손님들의 친절함  (2) 2015.12.10
도쿄에서 먹는 팟타이  (1) 2015.11.16
일본에서 먹는 비싼 막걸리  (0) 2015.11.12
도쿄의 츠케멘  (0) 2015.11.06
일본의 병원밥  (0) 2015.11.02
Posted by 에스크리토

티스토리 툴바